Otter Letter

누구라도, 아무도

"나 자신이 인간으로 느껴지지 않을 때 누군가가 나를 사람처럼 대우하면 세상이 바뀝니다."

무료 회원 공개 전체 공개

친애하는 슐츠 씨 ②

슐츠는 "아이들의 무의식적인 태도를 형성하게 해달라"는 글릭먼의 부탁을 충실하게 이행했다.

무료 회원 공개 전체 공개

아카데미의 사과

리틀페더가 읽은 말론 브란도의 성명서는 무슨 내용을 담고 있었을까?

무료 회원 공개 전체 공개

미국으로 간 독일 포로들

미국은 2차 세계대전 중에 40만 명이 넘는 적국 포로들을 미국으로 데려와 수용했다. 제네바 협정의 준수는 흥미로운 상황을 만들어냈다.

무료 회원 공개 전체 공개

'선망국'에서 보는 한국 정치

'민주주의가 얼마나 성장했느냐’는 ‘내 마음에 드는 정치인이 얼마나 많으냐’로 결정되지 않는다.

무료 회원 공개 전체 공개

범인은 누구인가

2월에 작성되어 이미 많이 달라졌을 판결문의 초안을 누가, 왜 공식 발표를 한 달 앞두고 유출했을까?

무료 회원 공개 전체 공개

푸틴이 건넨 빨간 약 ②

인류의 달착륙이 만들어낸 얘기라고 믿는 사람들의 생각의 바꾸는 일은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다.

무료 회원 공개 전체 공개

젤렌스키가 던진 난제

미국과 나토에게 우크라이나 사태는 처음부터 명백한 답이 나와 있었다. 하지만 젤렌스키라는 변수가 등장해 모든 상황을 바꿔놓았다.

무료 회원 공개 전체 공개

푸틴의 평행우주

러시아에서만은 푸틴의 내러티브가 아직 먹히고 있다.

무료 회원 공개 전체 공개

불안한 세계 ⑤ Casus Belli

푸틴은 1999년에 체첸을 상대로 사용했던 방법을 2022년에 우크라이나에게 사용하고 있다. 자국민에 대한 공격이다.

무료 회원 공개 전체 공개

백래시(Backlash)

백래시를 일으키는 사람들이 극렬하게 저항하는 이유는 그들이 소수이기 때문이다. 세상은 다수가 바꾼다.

무료 회원 공개 전체 공개

21세기 스포일러

와이어드(Wired)가 25년 전에 제시한 10개의 비관적 예측 중 몇 개나 적중했을까? 생각보다 많다.

무료 회원 공개 전체 공개

왜곡과 망각 ① 배달된 씨앗

2020년 여름, 미국의 언론은 "중국에서 배달되어오는 이상한 씨앗"에 대한 보도를 쏟아냈다. 정부에서는 온라인 사기를 의심했다.

무료 회원 공개 전체 공개

Cold War II

"지금 우리는 중국과 냉전에 들어간 걸까?" 많은 미국인이 이 질문을 하고 있다. 중국은 1950년대 소련의 플레이북을 따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무료 회원 공개 전체 공개

라면 슈프림

타문화에 별 관심이 없을 미국의 작은 동네에서 신라면, 사발면, 너구리 같은 라면이 팔리게 된 건 미국인들이 한국의 맛을 영접할 준비가 되었기 때문이다.

무료 회원 공개 전체 공개